본문 바로가기

Previous/천체

학교 위의 별

 

  일주사진은 타 천체사진에 비해서 비교적 가혹한 조건에서 촬영이 가능하다. 그리고 삼각대와 인터벌 릴리즈만 있으면 되니 접근성도 좋다. 그래서 천체사진에 입문하는 사람이 제일 시도하는 것이 바로 일주사진이다. 그렇지만 주변 풍경에 따라, 궤적 모양에 따라 주는 분위기가 달라지기에 어느정도 기술이 손에 익으면 구도 연출도 아주 중요하다.

  현재 deep sky나 행성을 찍기엔 나의 상황이 여의찮으니 일주사진이리도 열심히 찍어야겠다. 셔터박스의 컷수가 많이 올라가겠지만...;;

   

 

'Previous > 천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개기월식 - 맛뵈기  (0) 2014.10.08
웹캠으로 찍은 달  (0) 2014.06.11
학교 위의 별  (0) 2014.04.27
해월리의 밤  (2) 2014.04.24
전주 월드컵 경기장과 별  (0) 2014.04.15
은하수와 성야  (0) 2014.04.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