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여행 - 우도 검멀레 해수욕장

Posted by 천랑성_Sirius Previous/소경 : 2016. 5. 30. 23:16

  쇠머리오름2016/03/30 - [ Photo Miscellany/소경] - 제주여행 - 우도 쇠머리(소머리) 오름을 시작으로 우도를 반시계고스돕방향으로 돌려고 계획했기에 그곳에서 나와 왼쪽으로 돌면 바로 나오는 검멀레 해수욕장에 들렀다. 검멀레 해수욕장의 바닷물의 색은, 바다 안에 검정색 화산암 때문인지 수온 때문인지 모르겠지만, 여타 제주바다의 에메랄드 빛의 그것과는 다른, 녹색에 가까운 빛을 띄고 있었다그렇다고 해서 강원도 동해안과 같은 한류가 가지고 있는 그런 녹색과는 또 다른 느낌이었다.

 

  여기서 보트를 타는 이도 보였고, 해변에서 소주와 함께 싱싱한 해산물을 먹고 있는 사람들도 보였다.

 

 

  '검멀레'라는 이름에 맞게 해변의 모래는 검정색이었다. 검멀레 해수욕장에는 동굴이 있다고 하는데, 아마 파도에 깍인 화산암의 부스러기가 검정색 모래가 되어서 검멀레 해수욕장의 해변을 이루지 않았을까 추측해본다.

 

 

 

'Previous > 소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주여행 - 우도 검멀레 해수욕장  (2) 2016.05.30
제주여행 - 우도 쇠머리(소머리) 오름  (0) 2016.03.30
대구 도시철도 3호선 개통과 서문시장  (0) 2015.10.29
동성로 축제  (0) 2015.10.11
정읍시의 구절초 축제  (0) 2015.10.10
가을의 상징  (0) 2015.10.0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6.06.16 16:14 Favicon of http://blog.naver.com/shegirl1003/220735869071?66223 BlogIcon 146606129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하루되세요

  2. 2016.07.05 01:54 Favicon of http://blog.naver.com/aa105968/220745078582?36279 BlogIcon 14676512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가요~

제주여행 - 우도 쇠머리(소머리) 오름

Posted by 천랑성_Sirius Previous/소경 : 2016. 3. 30. 23:16

  하고수동 해수욕장2016/03/30 - [ Photo Miscellany/풍경] - 제주여행 - 우도 하고수동 해수욕장의 일출에서 일출을 촬영하고 난 뒤, 게스트 하우스에서 조식을 먹고 짐을 챙겨서 우도가 한 눈에 보인다는 쇠머리 오름으로 걸음을 옮겼다.

 

  멀리 성산일출봉이 보인다.

 

  쇠머리 오름 정상으로 가는 길에 보이는 초지. 말을 키우기에 안성맞춤이다사실 이 곳의 말은 고려에 대한 원나라 침공의 흔적이지만 이제는 제주특별자치도의 상징이 되어버렸다..

 

  쇠머리 오름의 해발고도는 그다지 높지는 않지만~130M 경사가 제법 있었다. 왼쪽 귀퉁이에 보면 등대공원이 있는데, 저 곳을 가려면 반대 방향으로 올라가야한다.

 

 

  쇠머리 오름 정상에서 바라본 우도의 모습은 정말 장관이었다. 특히 우도는 사진으로 보는 것보다 직접 보는 것이 더 아름다웠다.

 

'Previous > 소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주여행 - 우도 검멀레 해수욕장  (2) 2016.05.30
제주여행 - 우도 쇠머리(소머리) 오름  (0) 2016.03.30
대구 도시철도 3호선 개통과 서문시장  (0) 2015.10.29
동성로 축제  (0) 2015.10.11
정읍시의 구절초 축제  (0) 2015.10.10
가을의 상징  (0) 2015.10.05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주여행 - 우도 하고수동 해수욕장의 일출

Posted by 천랑성_Sirius Previous/풍경 : 2016. 3. 30. 00:17

  우도에서 밤을 보낸 뒤, 새벽부터 일출을 찍으려고 분주하게 움직였다우도를 다 돌아보려고 보험도 안되는 곳인데도 불구하고 렌트카를 끌고 입도했는데. 하필 우도에서 잠김현상이라는 것을 처음으로 경험해보았다. 차 고장난 줄 알고 식겁했다.-_ -;;;;. 지도를 보니 우도 동쪽에 하고수동 해수욕장이라는 곳이 있었다. 따라서 우도의 일출경을 찍기 위해서 그 곳으로 향했다.

 

  일출 전과 일몰 후, 시민박명이 보여주는 색은 언제나 아름답다.

 

  해수면 쪽에 구름이 껴있어서 수평선 위로 떠오르는 태양을 찍지는 못하였다. 하지만 가끔씩 들리는 닭 울음소리와 개 짖는소리를 제외하면 시골 바닷가의 고즈넉한 아침을 온 몸으로 느낄 수 있었다.

 

 

 

  원래의 하고수동 해수욕장의 바다색은 이렇듯 에메랄드 빛이다. 사실 하고수동해수욕장 뿐 만 아니라 제주의 바다는 그 어느곳도 에메랄드 빛이 아닌 곳이 없다.

 

  우도에서의 첫날 밤, 하늘이 너무나 예뻐서 보름에 가까운 월령임에도 불구하고 게스트하우스 마당에서 일주사진을 찍어보았다. 우도의 밤은 파도 소리가 없었다면 시간이 멈춰버렸다고 해도 믿을 수 있을만큼 고요하고 차분했다. 그 밤은 아등바등 사는 것이 모두 부질없고 의미없다며 나를 설득시켰다. 그만큼 우도의 밤은 정적인 분위기이다. 다시 느껴보고 싶은 우도의 밤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번 포스팅에서 2015/11/01 - [Advanced/Equipment for image] - 필터개조(Low pass filter 제거)한 EOS 650D 캐논의 DSLR이 타社에 비해서 천체사진에 유리하지만 Low pass filter 때문에 발광성운에 대해서는 매우 불리하다고 했다. 그러면 LPF를 제거한 DSLR로 사진을 찍으면 색감은 어떻게 바뀔까? 다음은 LPF를 제거하기 전의 순정(?) EOS 650D로 찍은 방 안의 사진이다.

 

EOS 650D로 찍은 사진. 색온도 4900K, 색조 +45일 때 WB가 대충 맞아보인다.

  방 안의 조명이 형광등이라서 플리커(Flicker) 현상을 최소화 하기 위해서 1/60sec.보다 느린 1/50sec.로 찍었다. 대충 눈대중으로 Whitebalance를 맞추었고, 그 값은 색온도가 4900K, 색조가 +45였다. 약간 마젠타 빛이 도는 것 같지만 흰색이라고 치자-_ -;;

  다음은 LPF를 제거한, 즉 LPF removed 650D를 사용해서 찍은 사진이다. 제거 전과 비교해보기 위해서 색온도와 색조값을 각각 4900K, +45로 순정 EOS 650D와 똑같이 하였다. 

      

LPF removed 650D로 찍은 사진. LPF 제거 전인 사진과 같은 색온도와 색조 값은인데도 불구하고 WB가 맞지 않고 붉은기가 아주 강하게 보인다.

   일단 눈으로 보기에도 굉장히 붉은 빛이 돌고 있다. 그리고 우측상단의 히스토그램을 보면 R이 가장 밝고 그다음이 G, 마지막으로 B인데, 이는 R, G, B의 밝기가 거의 같은 EOS 650D의 경우와 대조적이다. 즉, LPF를 제거하면 비개조 대비 R, G, B순으로 감도가 증가한다는 것을 의미한다.B는 거의 증가하지 않는다. 더하여, AUTO WB설정을 해주어도 LPF제거로 인해 바뀐 감도는 적용이 되지 않아 항상 붉은색이 돈다. 그러면 WB를 어떻게 맞추면 될까?

  일반적으로 DSLR의 사진을 custom으로 WB를 잡을 경우, 화이트 카드나 그레이 카드 등을 사용하거나 후보정 프로그램에서 WB 기능을 사용한다. 전자의 경우에는 조명색에 상관없이 화이트나 그레이 카드가 기준이 되니 WB을 잘 잡을 수 있고, 후자의 경우엔 사진안에 원래 흰색인 물체예를 들어 A4용지라던가가 있으면 거의 비슷하게 WB을 잡을 수 있다.

  하지만 천체사진의 경우에는 조금 다르다. 화이트 카드나 그레이 카드를 사용하려면 일단 빛이 충만해야하는데 천체사진은 칠흙같은 암흑속에서 찍기 때문에 쓸수가 없다. 후보정 프로그램으로 WB를 맞추려고 해도 원래 흰색인 피사체를 맞추기가 쉽지가 않다. 뭐 사진 속의 주계열성 중에서 H-R도(Hertzsprung-Russell Diagram)상, A0 분광형을 가진 항성에 WB를 찍으면 얼추 맞긴 하겠네-_ -;

  

H-R도(Hertzsprung-Russell Diagram). 지구과학2를 수능 선택과목으로해서 꽤 익숙한 도표이다. 수능 본 지 12년이 지난건 비밀;

  그렇다면 감으로 때려 잡아야 한다는 말인데, 색온도만 건들면 되는걸까? 아니다. 색온도만으로는 제대로 된 색보정을 할 수 없다. 우리는 고등학교 물리시간이나 대학교 일반물리학 시간에 흑체 복사(Black body Radiation)에 대한 내용을 배운다. 결론만 말하면 전자기파의 파장이 짧을수록 양자에너지가 높다라는 개념인데 더 자세히 알고 싶으면 일반물리학 전자기파 파트와 양자역학을 공부하자-_ -;;, 가시광선에 적용하면 온도가 높을수록 청색, 온도가 낮을수록 적색이 된다.

 

흑체 복사(Black body Radiation) 스펙트럼. 복사체의 절대온도와 그때 발생되는 전자기파의 파장과의 상관관계를 설명해주는 그래프이다.

 

파장에 따른 가시광선의 스펙트럼.

  하지만 물리학에서 말하는 파장에 따른 가시광선의 스펙트럼과 조명학에서 말하는 색온도는 조금 차이가 있다. 물리학에서 말하는 색은 가시광선의 파장에 따라 색이 정의되지만 사진을 포함한 영상기기들 색온도는 사람이 실제로 빛의 색깔을 구분하는 점, 즉, 인간의 색채 인지라는 요소까지 포함되어 있다. 따라서 물리학적인 색과는 다른, 인간의 눈에 맞춰진 색에 대한 정의가 필요하였고, 따라서 인간의 색채 인지에 대한 연구를 기반으로하여 수학적으로 정의된 색공간인  CIE 1931 XYZ 색공간이 탄생하게 되었다CIE 1931 색공간이라고도 하며, CIE는 Commission Internationale de l'Eclairage로 국제조명위원회이다.

   

CIE 1931 XYZ 색 공간(혹은 CIE 1931 색 공간). 인간의 색채 인지에 대한 연구를 바탕으로 수학적으로 정의된 최초의 색 공간 가운데 하나이다. 국제조명위원회(CIE)가 1931년 제정하였다.

  CIE 1931 XYZ 색공간을 보면, 둘레는 물리학에서 쓰이는 가시광선의 파장(nm)에 따른 색이 나타나있고, 가운데에는 조명학에서 말하는 색온도(절대온도)에 따른 색이 나타나있다.

 

일반적으로 알려져 있는 색온도. 주광의 색온도는 약 5200K로 알려져 있다.

  인간은 태양 아래에서 살고 있다. 따라서 인간은 태양이라는 조명아래에서 보이는 물체의 색을 왜곡이 없는 그 물체의 고유의 색이라고 인식한다. 그래서 조명학에서는 정오시간의 태양빛보통 광이라 한다.물리학, 분광학적으로는 노란색에 가깝지만백색광으로 정의했고, 이때의 색온도는 5200K 정도가 된다.

  이쯤에서 가시광선의 파장에 따른 색, 즉, 물리학에서 말하는 색온도와 조명학에서 말하는 색온도에서 가장 큰 차이점이 무엇일까? 그것은 바로 조명학에서의 색온도에는 G, green 성분이 빠져있다는 점이다. 이 말을 하려고 위에 저렇게 장황하게 썼다. 이는 색온도 만으로는 상대적으로 시그널이 강해진 R과 원래는 순정(?)과 같지만 상대적으로 시그널이 약해진 B간의 색의 균형만을 잡을 수 있을 뿐 시그널이 강해진 G의 균형을 잡기에는 한계가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따라서 WB을 맞추기 위해서는 G의 균형을 잡아야하고, 이는 Magenta(심홍색)와 G간의 균형을 맞춤으로서 가능한데 ACR에서는 Tint로 조정가능하다.

   

LPF removed 650D로 찍어서 WB를 맞춘 사진. 색온도를 낮춰서 B를 더했고 Tint를 -로 낮춰서 G을 뺐다.

  위 사진은 LPF 제거한 650D의 WB를 맞춘 것인데, Temperature 3500, Tint -8이다. 이는 순정 650D에서 Temperature 4900, Tint +45와 거의 같다. 따라서 LPF를 제거해서 붉게 된 사진의 WB를 맞추는 방법은 색온도를 낮춰서 B를 더하고 Tint를 상대적으로 더 - 쪽으로 이동시켜서 G을 없애면 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구 도시철도 3호선 개통과 서문시장

Posted by 천랑성_Sirius Previous/소경 : 2015. 10. 29. 23:32

 

  드디어 대구 도시철도 사실 지하철이라고 부르고 싶지만 지하로 다니지 않으니 도시철도라고 적었다. 3호선이 개통했다. 사실 개통하자마자 찍었는데 이제사 포스팅을 해주는 센스! 이놈의 귀차니즘-_ -;; 지하로 다니는 1호선 2호선과는 달리 3호선은 지상 위로 달린다. 하지만 경전철 타입이 아니라 모노레일 타입이다. 그래서 3호선 역은 대략 건물 3층 정도 높이에 있다. 이 역들을 육교처럼 이용해도 된다.

     

 

 

 

  대구 도시철도 3호선은 북구-중구-수성구를 이어준다. 기존의 1호선은 달서구-남구-중구-동구, 2호선은 달성군-달서구-중구-수성구-경산시를 이어주고 있었다. 3호선에서 주목할만한 점은 북구 중에도 특히 칠곡 사실 칠곡은 칠곡군이 따로 있고 경상북도 구미시와 대구광역시 사이에 칠곡군으로 존재한다. 금호강을 넘어가면 나오는 태전동, 관음동, 구암동 등은 엄밀히 말하면 칠곡이 아닌데 예전부터 사람들이 칠곡이라고 불러서 대구에서 칠곡이라고 하면 경북 칠곡군보다는 이쪽 동네로 알아듣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을 지난다는 것이다. 칠곡은 나름 꾸준히 발전은 하고 있었지만 대중교통으로 대구 도심지까지 오려면 같은 거리의 타지역보다 시간이 좀 더 오래걸리는 즉, 접근성이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지역이었다. 하지만 3호선을 계기로 접근성이 굉장히 가까워졌을 것이다. 수성구 같은 경우에는 2호선이 경산시 쪽으로 가기 때문에 황금동, 두산동, 범물동, 지산동은 도시철도의 혜택을 받지 못했는데 이번에 3호선의 혜택을 받게 되었다. 아울러, 대구광역시 내의 큰 공원 중의 하나인 수성못 유원지로 가기가 훨씬 편해졌다.

  특히 한때 전국 3대 시장 중 하나였던 '서문 시장'을 지난다. 사실 서문시장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2호선 신남역 있다. 하지만 서문 시장을 단순 마켓으로만 보지 않고 관광자원으로까지 본다면 도시철도가 지나는게 그렇지 않은 것보다 심리적인 접근성이 아주 크다.

 

 

 

 

 

  3호선 덕분일까? 사람들이 굉장히 많았다. 늦봄인데도 불구하고 더워서 땀이 줄줄났다. 뭔가 부산광역시의 자갈치 시장과 국제 시장처럼 뭔가 관광지 비슷하게 되버린 것 같다. 오랫동안 서문 시장을 이용한 사람들은 낯선 변화가 싫을 수 있겠지만 도시규모에 비해 변변찮은 관광자원조차 없는 대구광역시에는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시장하면 또 길거리 음식 아니겠는가! 유부 전골과 사진에는 없지만 씨앗호떡은 부산광역시가 원조이다. 하지만 잎새 만두와 또 사진에는 없지만....;; 납작 만두는 대구광역시가 원조이다. 필자는 만두를 꽤 좋아하는데, 그 중에서도 잎새 만두를 정말 좋아한다. 속이 너무 꽉차서 좋다. 납작 만두에게는 잎새 만두와 반대로 얇은 만두피 같은 느낌? 필자는 개인적으로 잎새 만두를 더 좋아한다.

  너무 관광지 같은 느낌만 나지 않는, 그렇다고 너무 재래시장의 느낌만 나지도 않는, 마켓과 관광지 모두를 잡을 수 있는 서문 시장이 되었으면 좋겠다.

 

  끝으로, 대구 도시철도에 바라는게 있다면 1호선 대곡 방면이 화원까지 연장이 되는 것처럼 안심 방면이 경일대-대가대-대구대까지 연장되되는 것이다. 다행히도 모교는 2호선 경산 방면이 영남대까지 연장되서 후배들은 꽤나 좋은 혜택을 보고있다. 우리는 파뒤집어 놓은 도로위를 달린다고 10여년을 고생했는데ㅠㅠ  모르긴 몰라도 대학교들이 몰려있으니 도시철도 연장되면 2호선 영남대역 근처처럼 하양읍도 발전 엄청될텐데 말이지. 사실 순환선도 하나 생겼으면 좋겠는데 250만 인구에 중소기업과 서비스업만이 대부분으로 남은 대구의 현실을 비춰보면 불가능 할 것 같다.

'Previous > 소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주여행 - 우도 검멀레 해수욕장  (2) 2016.05.30
제주여행 - 우도 쇠머리(소머리) 오름  (0) 2016.03.30
대구 도시철도 3호선 개통과 서문시장  (0) 2015.10.29
동성로 축제  (0) 2015.10.11
정읍시의 구절초 축제  (0) 2015.10.10
가을의 상징  (0) 2015.10.05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동성로 축제

Posted by 천랑성_Sirius Previous/소경 : 2015. 10. 11. 23:02

 

 

 

 

 

 

  사람 많은 곳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 나에게 이런 축제는 그리 반가운 것은 아니다(찍은지 제법 된 사진을 이제야 포스팅하는 이런 게으름쟁이-_ -;).

'Previous > 소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주여행 - 우도 쇠머리(소머리) 오름  (0) 2016.03.30
대구 도시철도 3호선 개통과 서문시장  (0) 2015.10.29
동성로 축제  (0) 2015.10.11
정읍시의 구절초 축제  (0) 2015.10.10
가을의 상징  (0) 2015.10.05
초여름의 덕진공원  (0) 2015.07.0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읍시의 구절초 축제

Posted by 천랑성_Sirius Previous/소경 : 2015. 10. 10. 17:11

 

 

  구절초 축제는 처음 가보았는데, 옥정호 부근이라 그런지 물안개가 자욱했다.

 

 

  우리나라의 그림이 수묵화로 그려질 수 밖에 없는 이유는 아마도 안개 때문이리라.

 

  물안개가 걷히고 본격적으로 아침햇살이 구절초를 밝게 비추어 주었다.

 

 

 

 

 

  이슬과 함께 빛나는 구절초의 자태를 보고있노라면 예쁘다기보다는 깨끗한 느낌이 가슴에 닿았다.

 

  마지막으로 공원에서 가장 높은 곳에서 바라본 전경이다. 물안개가 끼여있어 꽤나 운치있게 느껴진다.

 

'Previous > 소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구 도시철도 3호선 개통과 서문시장  (0) 2015.10.29
동성로 축제  (0) 2015.10.11
정읍시의 구절초 축제  (0) 2015.10.10
가을의 상징  (0) 2015.10.05
초여름의 덕진공원  (0) 2015.07.07
운해 속, 빛내림  (0) 2015.05.19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고향의 밤

Posted by 천랑성_Sirius Previous/야경 : 2015. 10. 7. 01:56

 

 

 

 

 

 

 

 

 

 

 

 

 

 

 

 

  고향의 밤은 내가 그렇게 좋아하는 별을 너무나 찬란하게 보여주었다. 별은 밤하늘에만 있는것이 아니다.

'Previous > 야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향의 밤  (2) 2015.10.07
EF 16-35mm F/2.8L Ⅱ USM 테스트 샷 - 야경  (0) 2015.03.01
Fill light in the ocean  (0) 2014.08.19
부산 출사 part. 02 - 마린시티  (0) 2014.08.19
이월드의 밤  (4) 2014.05.05
전주의 밤  (0) 2014.04.28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10.07 09:38 신고 Favicon of https://lambba.tistory.com BlogIcon lambba(램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대단한 고향입니다. 마지막사진 압권이네요.

가을의 상징

Posted by 천랑성_Sirius Previous/소경 : 2015. 10. 5. 01:37

 

 

  가을의 상징, 노랑색과 코스모스

 

'Previous > 소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성로 축제  (0) 2015.10.11
정읍시의 구절초 축제  (0) 2015.10.10
가을의 상징  (0) 2015.10.05
초여름의 덕진공원  (0) 2015.07.07
운해 속, 빛내림  (0) 2015.05.19
완산공원의 꽃동산  (0) 2015.05.07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가을빛 부부송

Posted by 천랑성_Sirius Previous/풍경 : 2015. 10. 5. 01:33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2 3 4 ··· 8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