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revious/풍경

달구벌 관등놀이 - 풍등날리기

 

  대구광역시에는 부처님 오시는 날을 맞이해서 해마다 관등놀이를 하고 있는데, 언젠가부터 그 시작을 소원을 담은 풍등을 날리는 것을 시작으로 하고 있었다. 관등행렬은 보통 두류공원 야구장에서 출발하여 반월당네거리에서 끝이 난다. 예전엔 꽤 긴시간을 했지만 요즘엔 교통량이 현저히 많다보니 그리 오랜시간을 하지는 않는 것 같다.

 

 

 

  많은 대구광역시민들이 풍등을 날리기 위해, 또는 날리는 것을 보기위해 모였다. 가족도 많지만, 친구들 또는 연인과 함께 하는 사람들이 더 많아 보였다.

 

 

  물론 많은 불교신자들도 자리를 빛내주었다. 사실은 이들이 주인공인 날이니 말이다. 이 분들은 아마 관등행렬에 참가하시는 분들이리라.

 

 

 

  어둑어둑해진 하늘과 빛나는 조명이 풍등 날릴 시간을 알려주고 있다.

 

 

  각자의 소원을 담은 붉은색 풍등이 쪽빛 하늘을 향해 날라 올랐다. 부처님의 자비속에서 각자의 소원이 모두 이루어지길...

 

 

'Previous >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질녘의 고향을 바라보다  (0) 2015.10.01
운해 가득한 부귀산의 일출  (0) 2015.05.17
달구벌 관등놀이 - 풍등날리기  (0) 2015.05.11
어느 휴일 오후의 이월드  (0) 2015.05.11
늘푸른 수목원의 꽃잔디  (0) 2015.04.19
광양 매화마을  (0) 2015.03.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