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hoto essay

빈틈없이 행복함


 날씨가 너무 좋아 기분전환겸 전주천변과 만경강변 도로를 따라서 전주시 팔복동부터 김제시 백구면까지 다녀왔다. 대략 70km정도의 거리. 비록 혼자였지만 맑은 하늘과 시원한 바람, 향긋한 커피향과 달달한 노래가 외로울 틈 없이 빈 공간을 가득 채웠다. 다음주에는 소중한 사람과 같이 갈 계획이다. 눈을 감고 상상을 해보니 벌써 설렌다.



'Photo ess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제는 바람이 포근해서  (2) 2017.04.04
버드나무  (0) 2017.04.02
빈틈없이 행복함  (0) 2017.04.02
산수유 마을  (0) 2017.04.02
보다  (0) 2017.03.26
Untitled  (0) 2017.03.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