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hoto essay

좋다고 말해

 

"If you like me or love me, Just say yes yes yes

And then I'm your girlfriend and You're my boyfriend

어서 내게 좋다고 말해줘"

 

단지 운송을 위해 만들어진 금속 프레임

그 속을 가득 메우는 시각과 청각 그리고 촉각

 감각의 하모니는

오늘도 차가운 엔진의 연료가 된다.

 


'Photo ess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자, 봄을 만나다  (0) 2017.04.09
봄은 아직 나를 허락하지 않았다.  (2) 2017.04.08
좋다고 말해  (0) 2017.04.07
변화와 변형  (2) 2017.04.06
멀리서  (0) 2017.04.05
어제는 바람이 포근해서  (2) 2017.04.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