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hoto essay

사진을 찍는 이유




 


 나는 사진을 왜 찍는 것일까? 나도 잘 모르겠다. 처음 사진에 입문했던 이유만이 또렷하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그 이유가 처음의 그것과는 완전히 다르지만 그렇다고 초심이 없어진 것도 아니다. 분명히 포함하고 있다. 어쩌면 나에게 있어서 사진을 찍는 이유는 예컨대 '진리'와 같은 절대적인, 영원불멸한 존재를 쫓는 고귀한 행위가 아니라 초심이라는 원점을 포함하는 시간에 따라 변하는 그야말로 변화무쌍한 함수가 아닐까?



'Photo ess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유민주주의  (0) 2017.04.16
哲學하기  (0) 2017.04.16
사진을 찍는 이유  (0) 2017.04.10
여자, 봄을 만나다  (0) 2017.04.09
봄은 아직 나를 허락하지 않았다.  (2) 2017.04.08
좋다고 말해  (0) 2017.04.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