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revious/천체

전주 월드컵 경기장과 별

 

startrails로 합성한 일주(별궤적)사진

  토키나 AT-X 116 PRO DX Ⅱ를 구입한 후 테스트겸 찍은 일주사진이다. startrails로 합성을 해서 그런지 EXIF정보가 소실되고 없다. 다음에는 startrails로 합성 한 후, 마지막에 EXIF 정보가 살아있는 사진 한장과 합쳐서 살려놓아야겠다. 그래봤자 합성한 사진 장수는 안나오겠지만(...) 크롭바디에서는 쉽게 접할 수 없는 넓은 화각이 마음에 들긴 하지만 청색쪽의 색수차가 너무 심하다. 우측 상단에 찍혀있는 달을 보자. 달의 경계선에 푸른 빛이 끼어 있는데 이것이 바로 색수차에 기인하여 나타난 것이다. 이래서 별 사진 찍는 사람들이 토키나 광각을 쓰지 않고 삼양 옵틱스의 광각을 쓰나보다.

  하지만 일반적인 풍경사진을 찍을 때에는 AT-X 116 PRO DX Ⅱ는 발군의 성능을 보여준다. 60D에서 6D로 기기변경을 하면서 어쩔 수 없이 팔긴 했지만, EF 24-70mm F2.8L II USM, 신계륵을 사용하면서 광각이 아쉬울때 항상 생각나는 렌즈이다.

'Previous > 천체'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학교 위의 별  (0) 2014.04.27
해월리의 밤  (2) 2014.04.24
전주 월드컵 경기장과 별  (0) 2014.04.15
은하수와 성야  (0) 2014.04.15
처녀 Deep sky  (3) 2014.04.15
처녀작, 월령 11.2의 달, 그리고 넋두리  (0) 2014.04.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