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hoto essay

다왔다!


  '호식이 두마리 치킨'. 낙동강을 건너 고향으로 들어오면 가장 먼저 나를 반기는 문구. 나에겐 '대구광역시'보다 '호식이 두마리 치킨'이 고향을 상징하는 표지판이다. 너를 보면 비로소 귀향을 실감한다. 




'Photo ess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양면성  (0) 2017.05.07
신안군 임자도의 튤립, 그리고 해무  (0) 2017.05.02
다왔다!  (2) 2017.04.18
빗길주의  (2) 2017.04.18
書林이 내뿜는 phytoncide  (0) 2017.04.16
자유민주주의  (0) 2017.04.16